ACTOR
CREATOR
WHO?
독자광장
이벤트
관람후기
기사제보
HOME > INTERVIEW > ACTOR
[젊음의행진 인터뷰①] 정가희 “천방지축에 왈가닥, 연기 아니고 딱 저라는데요?”
지난해 이어 허점투성이 ‘영심’ 역으로 무대 오른다
 
양승희 기자   |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 뮤지컬 '젊음의 행진(연출 심설인)'에서 오영심 역을 맡은 배우 정가희를 서울 용강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새로운 것이 좋을까, 익숙한 것이 좋을까. 경험이 적고 어린 나이일수록 새로움에 목마른 경우가 많다. 익숙하지 않은 것에 도전해야 노하우가 쌓이고 생각도 넓어지기 마련이니까. 2010년 데뷔해 7년째 배우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배우 정가희도 10여개 뮤지컬에 출연하는 동안 일부러라도 새로운 작품에 도전해왔다. 그런 그가 이번에 한 번 출연했던 작품에 다시 한 번 발을 뻗는데, 이 역시 처음이다.
 
지난해 정가희에게 중대형극장 공연에서 첫 주인공을 맡긴 뮤지컬 ‘젊음의 행진(연출 심설인)’이 오는 10일 1년 만에 재공연된다. 실수투성이에 허점투성이 ‘영심’ 역으로 온 무대 위를 사방팔방 휘젓고 다녔던 그는 “체력적으로 정말 힘들었는데 하고 나서 마음이 너무 따뜻했고 기분도 개운해서 다시 한 번 도전하게 됐다”고 말했다. 지난해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올해 초 제주, 울산, 춘천 등 지방 투어까지 돌면서 팀워크 역시 한층 더 두터워졌다.
 
배금택 작가의 인기 만화 ‘영심이’를 원작으로, 1980~1990년대 최고 인기 쇼 프로그램이었던 ‘젊음의 행진’을 모티브로 한 작품은 당시 유행했던 음악들로 엮은 주크박스 뮤지컬이다. 극의 중심에 서른다섯의 공연 기획자 ‘영심’이 바로 정가희가 맡은 역할인데, 천방지축 실수투성이었던 여고생 시절과 현재를 오가면서 이야기가 전개된다.
 
정가희는 새로 합류한 두 경태에 대해 “(강)정우 오빠는 제가 의지하는 부분이 많고 더 남자다운 면이 있다면, (한)희준이는 동갑이라 그런지 편안하고 재밌는데, 연기할 때보면 귀엽고 사랑스럽다”고 말했다.   ©사진=랑

특히 고등학생을 연기할 때 ‘만화에서 튀어나온 것처럼 연기해달라’는 디렉션이 쉽지 않았다. 정가희는 “실제 나이가 20대 후반이라서 30대 중반의 영심이를 연기할 때는 너무 어린 느낌이 나고, 여고생 영심이를 표현할 때는 또 너무 어른 같아서 그 차이를 표현하는 것이 어려웠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워낙 영심과 비슷한 부분이 많아서 실제 모습이 캐릭터에 자연스럽게 녹아 들었다.
 
“제가 부산 출신인데, 지난해 공연할 때 어머니께서 서울에 올라와서 보셨거든요. 끝나고 ‘엄마 어땠어?’라고 물어보니까 ‘아유 그냥 너 같더라, 공부도 못하고 덤벙대고 개구쟁이인 게 그냥 딱 너더라. 연기 한 건지 잘 모르겠던데?’라고 얘기하시더라고요.(웃음) 딸이 진짜 10대 여고생 때로 돌아간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향수에 젖기도 하면서 재밌게 잘 봤다고 하시는데, 왠지 뿌듯했어요.”
 
이번에 다시 영심이를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은 드라마다. 주크박스에 쇼뮤지컬이다 보니 작품의 전반적 분위기가 신나고, 드라마는 다소 가볍게 흘러가는 점이 있지만, 정가희는 영심의 정서를 깊이 있게 채우는 것이 목표다. 그는 “기본적인 부분을 알고 있다 보니 여유가 생겨서 전체적인 그림을 볼 수 있는 것 같다”며 “2막 때 가슴 찡한 장면이 나오는데, 1막에서 신나게 놀았던 것이 파노라마처럼 지나갈 수 있도록 신경을 쓰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가희는 “평소에는 장난기가 많은 편인데 어떨 때는 필요 이상으로 진지할 때가 있다”며 “같은 역의 (신)보라 언니도 진중하고 마음이 깊은 구석이 있어서 서로 통하는 부분이 많다”고 이야기했다..(뉴스컬처)     ©박남희 기자

그럼에도 작품의 가장 큰 매력은 역시 앞서 유행했던 귀에 익숙한 가요들이다. 유재하, 이문세, 신승훈, 토이 등의 감성 발라드부터 지누션, 클론, 터보, 핑클 등의 댄스곡도 한 가득 담겨 있다. 정가희는 학창시절 좋아했던 가수를 떠올리며 “저 때는 H.O.T나 젝스키스가 가장 인기가 있었고 저 역시 친구들과 그룹을 결성해 핑클 춤을 따라하기도 했지만, 가장 좋아했던 가수는 조성모였다”며 “감성 발라드를 너무 좋아해서 노래방에 가서도 장혜진의 노래들을 즐겨 불렀다”고 회상했다. 올드하지만 클래식한 감성이 자신에게 더 맞다면서. 
 
1~2막에 이어 배우들이 ‘제3막’이라고 이야기하는 커튼콜 역시 빼놓을 수 없다. 배우들이 객석으로 내려가 관객들과 함께 경계를 허물고 신나는 음악에 몸을 맞긴 채 몸을 흔든다. 정가희는 “공연 마치면 몸이 녹초가 될 정도로 힘든데 되게 보람차다”면서 “2회 공연을 하는 날에는 1회 마치고 ‘이걸 또 할 수 있을까’라고 생각하다가도, 언제 그랬냐는 듯 또 즐겁게 논다. ‘젊음의 행진’은 정말 신기한 공연이다”라며 웃었다.
 
노래하는 게 너무 좋아서 가수를 꿈꿨고, 오디션과 제안을 통해 아이돌이 될 뻔도 했다. 그 가운데서 배우라는 길을 선택해 여기까지 왔다. 정가희는 앞으로 “제가 빛낼 수 있는 자리가 있다면, 그 어떤 일에든 도전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스스로 빛이 나는 자리보다는 빛을 낼 수 있는 자리를 꿈꾸는 그의 눈이 빛나 보였다.
 
 
[프로필] 
이름: 정가희
직업: 배우, 가수
생년월일: 1989년 8월 30일
출연작: 뮤지컬 ‘그리스’, ‘아이다’, ‘넥스트 투 노멀’, ‘헤어스프레이’, ‘영웅’, ‘그날들’, ‘아가씨와 건달들’, ‘담배가게 아가씨’, ‘오디션’, ‘달빛요정과 소녀’, ‘젊음의 행진’, ‘올슉업’ 외.
 
(뉴스컬처=양승희 기자)
대한민국No.1 문화신문 [뉴스컬처]
[뉴스컬처 NCTV][뉴스컬처 360VR][뉴스컬처 연예TV]
[네이버 포스트] [네이버 뉴스스탠드][페이스북][트위터]
<저작권자ⓒ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터뷰] ‘젊음의 행진’ 김려원 “이 정도로 노래 잘하는 줄 몰랐다는 평에 더 욕심나요”
[컬처포토] 사랑, 우정, 정의를 위한 피해갈 수 없는 선택…뮤지컬 ‘삼총사’
[인터뷰] ‘존 도우’ 정동화 “작은 움직임이 세상을 변화시키듯, 평범함의 힘을 믿죠”
[컬처포토] 우리 동네에 간첩이 산다면, 연극 ‘이웃사람들’

양승희 기자
뉴스컬처/공연문화팀장
yang@newsculture.tv
 
2016/11/09 [10:06] ⓒ 뉴스컬처
 
관련기사목록
[젊음의행진] 가정의 달 맞아 뮤지컬 ‘젊음의 행진’ 21일 새벽 롯데홈쇼핑 통해 예매권 판매 윤현지 기자 2018/04/18/
[젊음의행진] 다 같이 불러요…뮤지컬 ‘젊음의 행진’ 배우와 관객이 함께하는 싱어롱데이 개최 윤현지 기자 2018/04/04/
[젊음의행진] [현장스케치] 11주년 맞은 뮤지컬 ‘젊음의 행진’…내적댄스 불러일으키는 흥겨운 무대로 다시 돌아와 이솔희 기자 2018/03/29/
[젊음의행진] [인터뷰] ‘젊음의 행진’ 김려원 “이 정도로 노래 잘하는 줄 몰랐다는 평에 더 욕심나요” 양승희 기자 2018/03/28/
[젊음의행진] 웃음과 추억 전하는 주크박스 뮤지컬 ‘젊음의 행진’ 13일 개막…복고 이벤트로 눈길 양승희 기자 2018/03/09/
[젊음의행진] 뮤지컬 ‘젊음의 행진’ 3월 충무아트센터 개막…신보라-김려원-강동호-김지철 주역 양승희 기자 2018/02/01/
[젊음의행진] [젊음의행진 인터뷰④] 전역산 “여자 역할 전문 배우? 저만의 영역 있다는 것 행복한 일이죠” 김이슬 기자 2016/11/12/
[젊음의행진] [젊음의행진 인터뷰③] 원종환 “학창시절 수백번 듣던 ‘잘못된 만남’, 김건모는 어려워요” 양승희 기자 2016/11/11/
[젊음의행진] [젊음의행진 인터뷰②] 강정우 “영심이만 있으면 매일이 축제 같은 경태, 덩달아 행복해져요” 이슬기 기자 2016/11/10/
[젊음의행진] [젊음의행진 인터뷰①] 정가희 “천방지축에 왈가닥, 연기 아니고 딱 저라는데요?” 양승희 기자 2016/11/09/
[젊음의행진] 뮤지컬 ‘젊음의 행진’ 일탈 꿈꾸는 직장인 콘셉트 포스터 공개…‘할로윈 파티’ 쇼케이스도 양승희 기자 2016/10/24/
[젊음의행진] 10주년 맞은 뮤지컬 ‘젊음의 행진’ 오는 11월 대학로로 온다 이슬기 기자 2016/09/22/
[젊음의행진] 복고열풍 이어간 뮤지컬 ‘젊음의 행진’ 1월 10일 폐막…3만 관객 다녀가 김수민 기자 2016/01/07/
핫이슈
[리뷰] 눈에 보이지 않지만 우리 주변에 공공연히 존재하는…연극 ‘사물함’
[컬처포토①] 청춘의 영감, 이 순간 기쁨이야…연극 ‘낭떠러지의 착각’
[컬처포토②] “살면서 누구나 할 수 있는 거짓말이잖아요”…연극 ‘낭떠러지의 착각’
[컬처포토] 가슴 속에 존재하는 것이 별, 연극 ‘바람 불어 별이 흔들릴 때’
[리뷰] 눈에 보이지 않지만 우리 주변에 공공연히 존재하는…연극 ‘사물함’
가장 많이 본 기사 [INTERVIEW]
‘슈츠’ D-1, 장동건-박형식 말하는…관전 포인트 공개
‘고독한 시사회’ 아역 배우 정지훈-박지윤 깜짝 등장…영화 ‘덕구’ 홍보 나서
PHOTO
[NC포토] 드라마 ‘슈츠’ 박형식, 미니미 조각상
[NC포토] 연극 ‘사물함’ 김윤희, 편의점 계의 고든램지
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
㈜콘팩/뉴스컬처|대표이사/발행편집인:이훈희|전화:02-715-0012|정기간행물등록번호:서울아02083
등록일자:2012.04.19.|주소: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297, 우신빌딩 5층
Copyright NewsCulture. All Rights Reserved. 모든 기사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